41  2015-03-24  1003  
관리자 (관리자)  
  삶의 위로와 휴식을 보다

▲ 산민 이용선생


2014-10-22 새전북신문 이종근 기자


서예가 산민 이용선생이 16일부터 23일까지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전시장 1실서 16회 개인전을 갖는다.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아트 느블레스상' 수상 기념전으로 마련된 이 자리의 테마는 '선(禪)을 묻다'로 그의 이유 없이 바쁘게만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깊은 화두를 던져주는 자리에 다름 아니다.

속도, 소비, 자본, 통신 등을 키워드로 한 현대 사회는 따라잡기 어려울 만큼 빠르게 변하고 있다. 앞으로도 이러한 현상은 가속화될 터이다. 현대사회의 이같은 특성은 여백, 고요, 느림, 성찰 등을 잃게 할 뿐만 아니라 가벼움, 얄팍함, 경쟁, 외로움, 아픔, 등을 확산시키는 원인이 되며 점점 더 트라우마에 점점 빠져들게 하고 있다.

작가는 서예와 선(禪)의 만남을 통하여 바로 이같은 현상들을 보듬고자 한 셈이다. 선구(禪句)를 통하여 현재의 삶에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방법을 택하였다. 이번 전시의 핵심은 한마디로 ‘선미(禪味)가 나는 작품’ 추구이다. 때문에 서예 작품을 통하여 선(禪)을 묻되, 간결하면서도 명료한 선구 속에서 성찰과 지혜를 얻고, 위로와 휴식을 누리게 한다.

자가의 서예 세계는 면밀한 배려와 섬세한 균형, 엄정한 절제를 통하여 점획이 상호 융화하며 긴밀한 관계 형성을 특징으로 한다. 또, 현대적 미감과 정제된 필획으로 세련미를 돋보이게 한다. 14만 자를 쓴 400m 크기의 대작 '화엄경'으로부터 1호 남짓한 소품에 이르는 80여 점의 다양한 작품을 통해 이를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금문 등의 고대문자를 문자조형과 회화적 작품 구성을 통해 현대적인 미감으로 재해석한 작품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

‘단표’부터 쉰한 번째 작품 ‘금강경금문10곡병’까지 전시장을 가득 채운 작품에서는 현기가 스며 있다. '단표'는 ‘모든 일 잊고 진종일 앉았으니 하늘에서 꽃비가 내리네. 내 생애 무엇이 남아있는가. 벽에 걸린 표주박 하나뿐일세’라는 글귀를 품고 있다. 가진 자가 더 많이 가지려고 타자를 배제하고 핍박하는 현대 자본주의 사회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도시락과 표주박만 소유하는 소박한 삶을 지향하는 화두는 진정 깊은 성찰의 주제가 아닐 수 없다. ‘책을 보고 거문고를 연주하며’한가롭게 살아가는 인생의 즐거움을 표현한 '관서고금'과, 물욕이 없는 맑은 마음으로 거문고와 책을 옆에 두고 즐기면 신묘한 도관을 얻을 수 있다는 '징심득묘관'과 '좌유금서'는 무소유에 대해 논하고 있다.

작가는 "불교의 대표적인 경전인 화엄경의 ‘일체유심조’, 중국 이백의 '산중문답' 나오는 말 대신 웃음으로 답하는 모습을 가리키는 표현인 ‘소이부답’등 기존에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글들도 많이 있다"며 "어렵다고 생각된 주제가 차분히 곱씹어 보면 우리 모두에게 익숙한 삶의 이정표가 되는 글들로, 처음(첫 전시)이자, 마지막(공부한 것 쏟아붓는 것)이다는 생각으로 이번 전시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작가는 개인전 16회를 비롯, 대한민국서예대전 초대작가로, 대한민국서예대전 심사위원장 등 심사활동 60여회와 송재문화상, 효원문화상, Art Noblesse상을 수상했다. 한국현대서예.문인화협회 이사장,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 집행위원장.총감독, 전주대학교 겸임교수를 역임, 현재 한국서예협회 자문위원, 한국전각협회 자문위원, 서예진흥위원회 정책자문위원, 국제서예가협회 부회장, 전북대학교 초빙교수,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 조직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다. 1981년을 시작으로 16권의 작품집을 펴냈으며, '예서시탐', '한묵금낭', '서예개관', '금문천자문', '소전천자문', '명문100선', '금문총서-아계부외 4종' 등을 출간한 바 있다.